어머님을 생각하면 제일 생각 나는 부분이
늘 필자가 밖에서 일을 하고 집에 도착하면 현관에 불이 켜져 있고 날씨가 좋을때엔 문밖 계단에서 서성 거리며 기다리시던지

추운날이면 창문의 커튼을 제치고 불편한 자세로 내가 오기만을 기다리시는 어머니이다.
난 그러시는 어머님이 안스럽기도 하고 굳이 늘 그러시는 어머님이 왠지 못 마땅하기도 하여 핀잔을 주는게 일이었다.
"엄마는...그냥 주무시던지 텔레비젼을 보시던지 편히 계시지 왜 그 오랫동안 밖에서 기다리세요제발 그러지 마시고 편히 쉬세요"

얘야...그래도 내가 궁굼하잖아"....
"네가 오는걸 봐야 내 맘이 편해 그러는거야,이제 네가 온것을 확인했으니 이젠 난 가서 자야겠다"
나직막하고 정이 가득 담긴 목소리이다...  

한번은 말슴하시길....이녀석아 나중에 애 키워봐라.. 그러면 내 마음 알것이다.

난 그러시는 어머님이 못 마땅하였고 그게 무조건 싫었다.
불효자가 따로 없는것이었다.
아들을 낳아 키워보니 아들 녀석이 집에 들어오는 자동차 불빛을 볼때까지 나와 아내는 잠을 이루지 못하고 현관에 불을 켜고 기다리게 되는 나 자신을 본다.
재작년에 자동차 사고를 당한후 행여 무슨 일이 없으려니 하면서 마음 졸이며 아들이 올때까지 기다리게 되는것이었다.
그리고 아들이 집으로 들어 오는길에 현관에 불이 켜져 있음으로 아들에게는 어머니와 아버지가 기다리고 있다는 메세지가 되고 어둠속에서 현관의 자물통을 여는데 잘 보이도록 불을 켜두는것이다.
아마도...
내 아들도 현관의 불을 보면서 아...내 부모님이 날 기다리고 계시는구나 하는 무언의 메세지를 전하는것이다.
그리고 아들의 자동차가 파킹을 하는 소리가 나면 나와 아내는 동시에 벌떡 일어나 문을 열고 아들을 맞이하는 내가 되어 버렸다.

이게 부모의 마음이었구나....... 
나의 어머님도 같은 마음이었으니 그러셨구나....

나중에 내 아들들도 결혼하여 애를 낳고 살게되면 내 마음을 알아주겠지...


2010 6

~ 龍澈 



시인용철

2015.07.18 12:26:18
*.32.37.140

언제나 문 앞에서 기다리시는 주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게시판 사용법 kait 2013-04-23 13511
공지 오늘의 한마디가 오픈했어요 kait 2012-12-30 15010
공지 회원가입 [2] kait 2012-12-17 12955
공지 자유게시판을 오픈했습니다 관리자 2012-09-25 14153
129 Storm [1] servant 2012-11-21 32307
128 새 장미와 오래된 장미 file [2] 시인용철 2013-01-09 15794
127 one Christ, one church, one body [2] servant 2012-11-15 13493
126 슈퍼맨의 파트너 김 산 file 시인용철 2012-12-31 11543
125 소천하다 의 뜻 시인용철 2015-05-29 10361
124 지명 수배자 공개 file [2] 시인용철 2013-01-05 7961
123 엄마 저 이쁜 언니들이 누구야? file 시인용철 2013-01-31 6636
122 김현경 집사님 가족 file 시인용철 2013-02-17 5944
121 Worship service at Caraballo Presbyterian church kait 2013-02-19 5563
120 .John 3:16 - The Story of Love Heaven 2012-12-20 5304
119 경로당 창당 뉴스 file 시인용철 2013-01-26 4511
118 미군 복무와 혜택 시인용철 2015-02-20 4426
117 my cross [2] servant 2013-01-12 3801
116 오바마케어 [1] kait 2013-10-15 3764
115 나의 연단속에서 만난 하나님 [1] servant 2013-12-07 3693
114 장로님이 시방.. 날...찌른겨? file 시인용철 2013-10-09 3609